방데 글로브 : 세계에서 가장 터프한 항해

STURMFAHRT: The world’s toughest sailing race

90min

2021

다큐멘터리

color

독일

SCHEDULE

일시 2022년 7월 30일 토요일 19:00

장소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관

SYNOPSIS

극한의 요트대회로 불리는 방데 글로브(Vende Globe). 기계장치에 의존하지 않고, 오로지 바람과 조류에 몸을 맡긴 채 홀로 세계를 일주하는 경기다.

프랑스 레 사블 돌론을 출발해 남극을 돌아 다시 출발지로 돌아오는 왕복 4만5000㎞ 코스로,

약 3개월이 소요된다. 2020년 방데 글로브 대회에 참가해 5위를 기록한 보리스 헤르만의 극한 체험기.


The rules are simple but merciless: sail around the world alone, nonstop and unassisted, where mishaps have grave consequences.

It’s the ultimate test of endurance, self- reliance and grit.

This is German skipper Boris Herrmann’s firsthand chronicle of his daring 2020 Vendee Globe campaign.

Using footage captured onboard, he struggles against treacherous seas, remote isolation, constant threat, a myriad of hardships...

and his own limits.

PHOTO